2009 WORLD BASEBALL CLASSIC


Powerhouse was the official Asian-American Marketing Agency for the 2009 World Baseball Classics. Powerhouse executed a strategic marketing campaign targeting Asian-American communities and contributed to the Major League Baseball's record-breaking attendance in 2009. Successful planning and devotion brought communities together and a renewed excitement for baseball in the Asian community.

In addition to PR and marketing consultation, Powerhouse coordinated Asian media relations and targeted ticket sales for the 2009 Classics. The Asian media partnership forged by Powerhouse created the perfect marketing foundation for community outreach. Also, Powerhouse effectively carried out an advertisement campaign starting from creative development to timely scheduling of ad runs. Targeted ticket sales for Asian communities also contributed to increased ticket sales and participation that ultimately resulted in a record sales revenue for the Major League Baseball.


제2회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
Official Asian American Agency


2009년 3월 세계 야구팬들을 설레게 했던 제 2회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에서 파워하우스는 메이저리그 베이스볼 MLB가 지정한 공식 아시안 아메리칸 마케팅 에이전시로 미국 내 아시안 커뮤니티를 대상으로 대회를 적극 홍보하고 효율적인 마케팅 안을 제시하는 역할을 담당했습니다. 한.중.일 등 아시안 커뮤니티 미디어 등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을 알렸고 그 결과 한국과 일본이 맞붙은 3월 23일 LA다저 스태디엄 결승전에서 대회 역사상 한 경기 최다 관중 신기록을 수립하는 성과를 기록했습니다. 5만 6천명을 수용할 수 있는 다저스태디엄에 당시 5만 4천 8백여명의 관중이 모였습니다.